면역력이 떨어졌을때 증상 알아보자

오늘은 면역력이 떨어졌을때 증상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해요. 다음내용 참고하시면 되요.





요새처럼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 면역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람의 몸은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에너지를 과도하게 소모됩니다. 체내의 면역세포에 할당되는 에너지가 줄고 면역력이 떨어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실제 몸의 체온이 떨어지면 면역 세포 기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또한 암 세포가 활성화된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있습니다.





또한 환절기에는 면역력을 지키기 위해 옷을 따뜻하게 입는게 좋습니다. 그리고 ​따뜻한 물이나 차를 자주 마시고 운동량을 늘려 체온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게 중요합니다. 



현대인들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데요, ​정신적 스트레스를 최대한 줄이는게 좋고, 끼니를 거르지 말며 ​하루 2L 이상의 물을 마시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특히 면역력이 떨어졌다는 몸의 신호가 올때는 더욱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진 것을 알려주는 몇가지 증상을 알아보겠습니다.






[감기가 잘 낫지않음]

체내의 면역력이 감소하면 감기 바이러스가 몸에 쉽게 들어올 수 있습니다. 그렇기때문에 감기에 잘 걸리는데요, 증상이 심하며 잘 낫지 않습니다. 일반적으로 감기에 걸리면 콧물, 기침, 미열같은 증상이 3~4일 지속되다 사라집니다. 하지만 면역력이 많이 떨어진 상태에서는 증상이 이보다 장기간 지속되고 고열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염증]

면역력이 떨어지고 여러가지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몸에 침투합니다. 몸에 있던 것이 악화되면서 여러가지 염증질환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중  ‘헤르페스성구내염’ 있습니다.





헤르페스성 구내염은 헤르페스바이러스 보유자가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생기게 됩니다. 증상은 입술 주위에 2~3mm 작은 수포가 많은수로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봉와직염’이 생길 수도 있는데요, 피부 아래 조직에 황색포도상구균같은 세균이 침투해 발생하는 염증성질환입니다.



피부가 빨개지고 누르면 아프고, 다리나 발에 주로 생기게 됩니다. 여성은 ‘질염’을 겪을 수 있고, 질에는 원래 균이 많습니다.



질 안에 약산성으로 유지시켜 병균에 맞설 수 있도록 하는 유익균이 평소에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 유익균이 감소합니다 그리고 곰팡이나 트리코모나스 같은 유해균이 많으면 질염이 발생합니다.



[​배탈]

면역력이 떨어지면 위장관에 들어온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기능이 떨어집니다. 거기에 장내 유해균이 많아지고 내부 염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로인해 음식을 먹은 후 복통이 생깁니다. 그리고 설사를 하는 증상이 지속되면 면역력 저하를 생각해 봐야합니다.





[대상포진]

대상포진은 어렸을 때 몸에 침투하고 숨어 있던 수두바이러스가 다시 활동해 물집, 발진, 근육통 등을 유발하는 병입니다. 수두 바이러스는 수십 년 이상 증상 없는 상태로 숨어 있다가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를 틈타 갑자기 활동합니다.



피부에 물집이나 붉은 띠가 생기면 의심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때문에 72시간 안으로 항바이러스제등의 약물로 치료를 시작하는게 좋습니다.


이상 면역력이 떨어졌을때 증상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감사합니다.

'건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산균 종류 이야기  (0) 2019.12.04
유산균 추천 알아보기  (0) 2019.12.03
면역력이 떨어졌을때 증상 알아보자  (0) 2019.12.02
비타민d 많은음식 알아보자  (0) 2019.12.01
비타민d 부족증상 알아보기  (0) 2019.12.01
모공 줄이는 방법 알아보자  (0) 2019.12.01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